title-baptism.gif

세례

"정말 잘 들어두어라, 물과 성령으로 새로 나지 않으면 아무도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요한 3,5)
세례를 통해 비로소 우리는 그리스도인이 된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그리스도를 따르는 공동체에 속하게 된다는 의미이다. 따라서 세례는 자신의 전인격을 그리스도께 투신하는 예식이며, 새로운 생명을 얻는 입문 예식이다.
전통적으로 교회의 7성사 중에서 가장 앞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세례성사이다. 왜냐하면 세례를 통해 신앙 공동체의 일원이 되며, 다른 성사를 받을 수 있는 자격을 얻기 때문이다.

세례성사의 표징 : 물, 성령, 인호
물 : 물은 죽음과 생명을 의미한다.
홍수의 물이 죽음을, 가뭄의 물이 생명을 상징하듯이 세례성사의 은총을 통해 과거의 죄인인 나는 주고 새로운 생명으로 다시 태어나서 하느님의 자녀가 된다. 그리고 물은 정화의 의미를 가지고 있어서 죄로 물든 우리를 깨끗하게 만든다.
사제는 영세자의 이마에 물을 부으며 "나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OOO에게 세례를 줍니다."라는 말로 세례 예식을 거행한다.
성령 : 우리는 물로 세례를 받을 뿐만 아니라 성령으로도 세례를 받는다.
예수께서도 세례를 받으셨을 때 성령이 비둘기 모양으로 내려왔다. 세례를 받으면 성령을 받는 것이다. 그러므로 "성령이시여, 어서 오시어 저를 충만케 하소서"라고 기도하며 세례 준비를 해야한다.
인호(印號) : 인호는 영적인 표(도장)를 말한다.
우리가 세례성사를 받으면 인호를 받게 되는데, 인호는 한 번 찍히면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것이므로 세례성사는 일생에 한 번만 받을 수 있다. 세례 인호는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은총의 표징이며, 하느님의 자발적이고 물리칠 수 없는 사랑의 표지이다.

세례 예식의 기본 요소
1) 예비신자를 물 속에 담그는 것 (또는 이마에 물을 붓는 것)
2) "나는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당신에게 세례를 줍니다." 라는 성사 주례자의 말
3) 이 말을 받아들이는 예비신자와 공동체가 신앙을 고백하는 응답으로 이루어진다.

보충예식 : 세 가지 보충 예식
1) 성유를 바르는 예식 - 기름(성유) 바름은 우리에게 영적 건강에 충분한 영양가를 주고 상처를 치료하는 효과를 준다.
2) 흰옷을 입히는 예식 - 흰옷은 영세자가 주님 안에서 새로운 생명의 선물을 받은 것을 상징한다. 흰옷은 그리스도처럼 순결하게 살라는 의미이다.
3) 부활 초에서 불을 당긴 초를 받음 - 이것은 주님께서 빛을 주신다는 의미이다. "전에는 어둠의 세계에서 살았지만 지금은 주님을 믿고 빛의 세계에서 살고 있습니다."(에페 5,8) 그러므로 세례를 받은 살마은 그리스도의 빛 속에서 걸어가야 하고 또 그 빛을 비추어야 한다.

*** FAQ ***
1.세례받은 것을 취소할 수 있나?
한번 세례받은 것은 취소할 수 없다. 세례는 하느님의 부르심에 대한 우리의 응답이고, 또한 이 세례를 통해서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선택하신 것이다. 하느님의 선택은 결코 취소될 수 없다. 영혼에 인호가 새겨진다는 것은 바로 그런 뜻이다.

2.세례명은 어떻게 정하는가? 또 영명축일이란 무엇인가?
이름은 한 개인을 나타낼 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 집안, 가문까지도 대표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세례명이란 세례성사를 통해 받게 되는 영적인 이름이기에 가톨릭 신자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종종 성인의 축일이 자신의 생일과 가깝다거나 이름 자체가 예쁘다거나 혹은 다른 사람이 별로 택하지 않는 희귀한 이름이라는 이유로 세례명을 정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세례명을 정할 때는 먼저 그 성인이 누구인가를 잘 알아야 하고 그 성인의 행적이나 영성이 자신의 삶에 좋은 모범이 되어주기를 기대하며 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성인의 삶과 위치가 자신과 비슷하면 더욱 의미가 있겠다. 일생동안 그 성인을 자신의 수호성인으로 특별히 공경하고 보호받으며 그분의 성덕을 본받으려고 노력해야 한다. 가톨릭 교회에서 자신의 세례명으로 정한 성인의 축일을 자신의 영적인 생일, 즉 영명축일이라고 한다. 이날 대부모나 주변 신자에게서 축하받고, 미사에 참석해서 은혜를 받는다면 참으로 뜻깊은 영명 축일이 될 것이다.

3.세례명은 왜 필요한가?
천주교 신자들은 세례를 통해 묵은 인간을 벗어버리고 새 인간이 된다는 의미에서 세례명을 받는다. 즉 하느님의 자녀로서 새로운 사람이 되기에 새로운 영적 이름을 짓는 것이다. 세례명은 교회 성인들 중에서 한 분의 이름을 따서 짓는데, 이름을 따온 성인은 주보성인이라고 한다.

4. 대부모의 역할은 무엇인가?
사람이 태어나면 혼자 힘으로는 살 수 없고 부모의 도움과 보살핌이 필요하듯이 신앙의 첫걸음을 걷는 이에게도 다른 사람의 도움과 보살핌이 필요하다. 그래서 천주교회에서는 세례를 받을 때에 대부, 대모를 정한다. 대부모의 자격은 특별한 이유가 없는한 만 16세가 넘어야 하고, 견진성사를 받은 가톨릭 신자로서 성실한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이어야 하며, 세례받는 이의 아버지나 어머니는 제외된다고 교회법은 규정하고 있다.

- [PD 하느님 DJ 예수님] 중에서 -